불구경 –단풍, 그 아픈 이름

건너 저편 아닌

바다 건너건너 저편에

활활 불난리가 났다는데

 

와글와글 구경꾼들

타는 불보다 난리라는데

 

누구는

멀리멀리 아득히 발치서

구경만 하다 애달아

애가 달아

 

공연한 초록만 보채다

가슴만 쿵쿵 쳤다는데

 

퍼렇게 멍만 들었다는데

發佈留言

發佈留言必須填寫的電子郵件地址不會公開。 必填欄位標示為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