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끝없는 여정” 시리즈

김현진_ “끝없는 여정시리즈

삶이란 자신이 누구인가를 발견해 가는 과정이 아닐까?

나는 판화 창작이라는 수단을 통해 이를 표현해 오고 있는데

내가 마치 사막같은 광야의 길에 놓인 듯 가도가도 끝이 없는 것 같다.

이는 나로 하여금 주어진 시간 속에서 영원을 생각해보며

한정된 공간 속에서 무한을 꿈꾸게 해주는데 가끔씩 의외의 수확을 안겨 주기도 한다.

그 수확이란게 바로 뒷통수를 치듯 삶의 의미를 툭 던져주는 기쁨이다.

대부분의 작품은 목판화 리덕션 기법으로 완성했으며 여러 색의 하모니가 잘 이뤄지는 것으로

내 삶의 여정에서 만나는 이런저런 일들이 오선지의 악보처럼 리드미컬하게 진행되며

가슴을 울리는 곡을 연주해냈으면 좋겠다는 소망이다

//youtu.be/qSFPDjT1sYU

 

김현진_ “끝없는 여정” 시리즈

김현진_ “끝없는 여정시리즈

 

삶이란 자신이 누구인가를 발견해 가는 과정이 아닐까?

나는 판화 창작이라는 수단을 통해 이를 표현해 오고 있는데

내가 마치 사막같은 광야의 길에 놓인 듯 가도가도 끝이 없는 것 같다.

이는 나로 하여금 주어진 시간 속에서 영원을 생각해보며

한정된 공간 속에서 무한을 꿈꾸게 해주는데 가끔씩 의외의 수확을 안겨 주기도 한다.

그 수확이란게 바로 뒷통수를 치듯 삶의 의미를 툭 던져주는 기쁨이다.

대부분의 작품은 목판화 리덕션 기법으로 완성했으며

 

여러 색의 하모니가 잘 이뤄지는 것으로

내 삶의 여정에서 만나는 이런저런 일들이 오선지의 악보처럼 리드미컬하게 진행되며

가슴을 울리는 곡을 연주해냈으면 좋겠다는 소망이다.

 

 

 

 

소선 추순자 화백은

 

추순자 ‘수묵산수화’ 작품 설명

소선 추순자 화백은 이제껏 한국의 전통산수화 정신을 고집해 오고 있다.

은퇴 후 미국에 거주하면서도 전통적인 운필과 용묵을 고수하며

가슴 속에 간직한 한국 자연이 주는 표정을 담아내고 있다.

고국의 햇빛과 바람, 그리고 고국 산하의 숨결을 화폭에 옮기며 향수를 달랜다.

우리의 산이며 물을 그리고 있으면 정서적으로 편안해진다.

그림을 그리다 보면 어느새 그 속에 들어가 노닐고 있는 자신을 본다고 한다.

정통성을 지키면서 나름대로 자유롭게 무한한 공간을 묘사하며

여백 속의 그리움을 나타내고자 하였다.

//youtu.be/fJSy_DjkBp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