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각

무엇보다도 그대

나의 뜨락에 꽃씨 뿌려주소서

올해는 봄이 유난히 늦네요

차디찬 숨결

짙고 짙은 안개로 밀려와

몸살 앓는 날개죽지를 파고 드네요

허나

날개가 버거워 보인다고 잘라버릴 있나요

겨울 간다고

봄이 그냥 오는 건가요

꽃잎의 익숙한 떨림이

봄을 부르는 거지요

 

 

 

 

 

發表迴響

你的電子郵件位址並不會被公開。 必要欄位標記為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