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지개 흔적으로

허상과 실체를 이어주는

오늘과 내일을 이어주는

산과 산을 이어주는

 

거리만큼으로 비워두는

기억만으로 세우는

붕괴도 팽창도 없는

포착할 없는 잔상으로 채우는

허한 충만한 전설을 읽는

發表迴響

你的電子郵件位址並不會被公開。 必要欄位標記為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