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 건지러 가자

건지러 가자

올려다보던 별이 건져질지도 몰라

별이 보이는 날은 물가로

별을 건지러 가자

바다도 좋고 강이나 작은 우물이라도 좋아

찰랑이는 곳에 가면

찾던 별이 있을지도 몰라

 

어두커니 새벽이 오면

건지는 하다 그냥 보낼지도 몰라

우린 요원한 거리에 너무나 익숙해 있기에

 

어른어른 물빛 그림자만 남기고 돌아서는

허탈함에도 익숙해 있기에

發表迴響

你的電子郵件位址並不會被公開。 必要欄位標記為 *